MetLife Foundation

뉴스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재단소식 뉴스
‘미니재해보험 기부 캠페인’ 진행

2021. 1. 4. 서울 – 메트라이프생명(사장 송영록)은 ‘미니재해보험 기부 캠페인’을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총 6개월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무)메트라이프 MINI재해보험’ 가입 1건당 메트라이프생명과 메트라이프 사회공헌재단이 각각 5천원씩 총 1만원을 매칭 기부하는 방식이다. 적립된 기부금은 메트라이프 사회공헌재단을 통해 후원단체에 기부될 예정이다.

 

‘(무)메트라이프 MINI재해보험’은 커피 한잔 가격의 저렴한 보험료로 교통사고는 물론 각종 재해사고를 보장한다. 이 상품은 일시납 상품으로 30세 기준 남성 4,800원, 여성 2,800원을 1회만 납입해도 재해로 인한 사망과 골절을 1년 동안 보장받을 수 있다. 월납보험료로 환산 시 각각 월 400원, 233원 꼴로 부담이 없다. 보장 내용으로는 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 재해를 직접적인 원인으로 사망하였을 때 재해사망 보험금 1,000만원이 지급된다. 또 재해골절 특화보험으로, 재해로 인한 골절로 진단되었을 때에는 1회당 10만원을 재해골절 진단보험금으로 지급한다.

 

한편, 메트라이프생명은 지난 2005년 메트라이프 사회공헌재단을 설립하고 파이낸셜헬스, 문화예술, 지역사회 나눔을 중심으로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사회공헌활동이 위축된 가운데 여러 사회공헌 전문 기관들과 협업하여 ‘언택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지속해왔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주관해 선정하는 ‘지역사회공헌인정 (CSR in the Community)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 제도는 지역사회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사회공헌활동을 모범적으로 실천하는 기업을 선정한다. 메트라이프생명은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을 통해 다양한 파트너 기관과 협업하여 사회공헌활동을 전국단위로 활성화한 부분을 높이 평가받았다.